정치
황운하 의원, 국회의원 보좌직원 법적 근거 정비 ‘국회법’ 개정발의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1-20 13:58:27
임용 및 퇴직 시 국회 보좌직원에게만 적용하는 국회 회의 방해죄 조항 삭제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대전 중구)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전 중구)은 20일 국회의원 보좌직원(이하 “보좌직원")에 대한 인식 개선과 공무원 지위의 형평성 확보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상 국회사무처 공무원에 관한 규정은 「국회법」에 두고 있는 반면, 국회의원(이하 “의원")의 보좌직원에 관한 근거는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두고 있어, 보좌직원이 의원 수당의 연장인 것처럼 인식되는 오해와 그로 인해 대내·외적 인식 개선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와 함께 국회 내 다른 공무원들과는 달리 보좌직원에게만 임용 결격사유 및 당연퇴직 사유에 ‘국회 회의 방해죄’를 적용하고 있어 명백히 형평성에 위배된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따라서 이 개정안에는 현행 국가공무원법만으로도 보좌직원의 임용 결격사유를 판단하는 데 큰 무리가 없는 만큼 다른 공무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국회 회의 방해죄 조항을 삭제하고, 기존의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되어 있던 국회 보좌직원 관련 법 조항을 국회법으로 이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운하 의원은 “국회 보좌직원은 입법과 예산, 국정감사에서 선거에 이르기까지 의원 가까이에서 생사고락을 함께 하는 정치적 동반자로, 이들에게만 결격사유 및 당연퇴직 사유로 국회 회의 방해죄를 두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본 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국회 보좌직원들이 국회 구성원으로서 차별과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고 보람과 긍지를 느끼며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국회법 제166조에 명시된 국회 회의 방해죄는 2013년 8월에 제정된 법으로서, 국회의 회의를 방해할 목적으로 회의장 출입 또는 공무 집행을 방해한 사람에 대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폭행에 따른 상해 또는 재물을 손괴한 사람을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처벌 규정을 말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