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상복 터진 포항시, 프로젝트 성과
전찬익 기자 jci4711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1-20 13:36:23
[포항타임뉴스=전찬익기자] 포항시가 녹색도시 분야의 권위 있는 각종 평가에 ‘포항 철길숲’을 출품하여 올해 2차례나 수상하면서 녹색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 GreenWay 프로젝트의 성과를 대내외에 알리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18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소재 써밋갤러리에서 개최된 제15회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시상식에서 누리쉼터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품격 있는 생활공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해 2006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와 (사)한국건축가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이다.

이번 시상식에는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 민간 등으로부터 제출된 35개 작품 가운데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심사를 거쳐 6개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으며, 녹색생태도시 분야에서는 포항 철길숲이 유일하게 선정되었다.

또한, 제20회 「자연환경대상」에서도 우수상에 선정되어 27일 서울특별시 서초구 소재 AT센터에서 시상식을 가질 예정이다.

「자연환경대상」은 생태적, 친환경적으로 우수하게 복원된 공간을 발굴하여 녹색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환경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환경부가 후원하고 (사)한국생태복원협회가 주최하는 행사로, 총 28개 출품작 가운데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심사를 거쳐 포항 철길숲을 비롯해 16개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다.

포항 철길숲은 지난해에도 3차례 녹색도시 분야 대외평가에서 수상하여 ‘3관왕’ 타이틀을 거머쥐었으며,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포항 철길숲은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녹색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포항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포항 GreenWay 프로젝트」의 선도 사업으로 ▲도심을 관통하던 폐철로를 숲으로 조성하여 자연친화적 시민 휴식공간으로 조성한 점 ▲단절의 공간을 소통과 문화의 열린 공간으로 변화시킨 점 ▲숲을 활용해 도보, 자전거 등 도심 내 녹색교통 체계를 구축한 점 등 도시숲의 다양한 기능을 잘 융합하여 성공적으로 구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도시경관개선, 시민휴식처 제공은 물론 하루 3만~5만 명이 이용하면서 주변지역 유동인구 증가를 통해 폐철로 주변의 낙후된 지역에 자발적 도시재생을 촉진시키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GreenWay 프로젝트의 선도사업인 철길숲이 지난해 3차례 수상에 이어 올해도 권위 있는 평가에서 수상하게 된 것은 녹색도시를 향한 포항의 꿈이 현실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라며 “GreenWay 프로젝트 추진 이후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포항을 숲과 물길이 어우러진 살고 싶고 머물고 싶은 도시, 사람이 모여드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국가정원 조성 등 다양한 후속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