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지철 충남교육감, 대학수학능력시험 안전 관리 대책 발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1-19 14:57:40
19일부터 수능 당일까지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운영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19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안전 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수능 방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2주 뒤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한 환경에서 치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수능 방역대책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도청, 경찰청 등 9개 관계기관과 코로나19 방역, 교통지원 등 공동으로 상황대응체계를 구축하였다. 또한 수시로 자가격리 수험생을 파악하기 위해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도청 감염병 지원팀, 시험지구, 학교와 매일 상황을 공유하면서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

아울러 확진 수험생들을 위해 4개 병원 12개 병상과 1개의 생활치료센터를 확보하였다. 자가격리 수험생 156명까지 시험을 볼 수 있는 시험장 학교도 7교 확보하였다. 수능 시험 당일 발생한 유증상 수험생들을 위해서도 일반 시험장 내에 576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별도 시험실 144실도 준비하였다.

수능 당일 시험실은 매 휴식시간, 점심시간마다 환기를 실시하고, 점심식사는 자신의 자리에서 지참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한다. 별도 시험실, 별도 시험장, 병원 시험장 감독관은 얼굴 가리개, 전신 보호복을 착용하고 감독 업무를 수행한다.

교육청은 11월 19일부터 수능 당일인 12월 3일까지 2주간을 ‘수능 특별방역 기간’으로 운영한다. 학원, 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방역상태를 집중 점검하고, 수능 1주 전부터는 수험생들에게 학원과 교습소 이용 자제를 권고한다. 또한 모든 고등학교는 수능 1주 전인 11월 26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안전 관리 대책을 직접 발표한 김지철 교육감은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도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하면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올해는 수능 당일 시험장 앞에서의 단체 응원을 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우리 수험생들이 최선을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충남은 올해 7개 지구, 56개 시험장에서 모두 16,162명의 수험생들이 수능시험을 본다. 작년에 비해 1,324명이 감소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