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시의회 손희역 의원, ‘수도계량기속 납 성분’ 지적!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1-18 19:07:48
수도계량기에 대한 실태 파악 및 조치에 나서야 한다
대전시의회 손희역 의원(대덕구1, 더불어민주당)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광역시의회 손희역 복지환경위원장(대덕구1,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납 수도계량기 문제를 집중 추궁하며 대전시의 철저한 실태 파악을 촉구했다.

대전시가 납 기준치를 초과한 수도계량기에 대한 실태파악 및 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손 위원장은 “수도계량기의 납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을 아느냐"면서, 대전시의 계량기 속 납 성분 조사 미흡을 지적했다.

이어 손 위원장은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된 수도계량기 중 납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이 24만개나 된다"며 “대전에 이 계량기가 없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시는 아직까지 (납 성분 수도계량기에 대해) 전수조사한 이력이 없다"며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대전시의 전향적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실제 국회 국정감사 자료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된 납 기준치 초과 수도계량기는 24만 여개에 이른다.

이에 서울시 등은 납 기준치 초과 수도계량기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선 상황이다.

손 위원장은 “대전시는 수돗물 고도정수처리를 통한 안전한 물을 공급한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납이 기준치를 초과한 계량기를 통과한 물은 중금속에 오염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손 위원장은 “특히 2-3일 정도 외출하고 돌아와 물을 사용하면 계량기에 노출된 물은 중금속에 방치된 것 아니냐"며 “시민 건강과 관련된 사항에 보다 철저하게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손희역 위원장은 올해 대전시 행감에서 ▲코로나19 예방 방역택시 ▲치기공소 면허 문제 ▲폐의약품 수거 방안 제시 등 시민건강권 보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시로 눈길을 끌었다.

또 손 위원장은 지난해 행감에서도 ▲수돗물 고도정수처리 시설 문제 ▲소아당뇨 현황 파악 미비 ▲약수터 라돈 검출 등을 지적하는 등 시민 건강을 챙기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