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전예술의전당·부산문화회관 공동제작, 연극 [결혼] 무관객 온라인 초연!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9-07 15:50:56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예술의전당이 부산문화회관과 공동제작한 연극 <결혼>이 무관객온라인 생중계로 9월 8일 초연된다.

공연은 당초 9월 8일~13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대면공연을 취소하고 무관객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됐다.

2005년부터 매년 셰익스피어, 체호프, 입센, 도스토옙스키 등 고전을 재해석한 연극을 제작해온 대전예술의전당은 올해 고골의 원작 <결혼>을 연극계 오랜 콤비 고연옥 각색, 김광보 연출의 무대로 선보인다.

톨스토이와 도스토옙스키가 문학적 스승이라 칭한 풍자와 해학의 이야기꾼 고골. 그의 숨은 코미디를 시대를 꿰뚫는 날카로운 시선의 고연옥 작가와 이 시대 미니멀리스트 김광보 연출이 다시 만나 결혼에 관한 한 편의 블랙코미디로 완성한다.

결혼을 해야 하는지, 하지 말아야 하는지 하는 문제는 시대를 막론하고 모든 남녀에게 풀지 못한 숙제이자 딜레마이다. 원작 속 결혼을 꿈꾸는 남녀와 이들을 엮는 중매쟁이 모두 돈, 명예, 외모, 허영심 등 각자의 욕망을 채우기 위한 허세와 거짓말만 오갈 뿐, 진정한 사랑 따위엔 관심 없다. 연극 [결혼]은 인생을 바꿀 최고의 비즈니스 ‘결혼’을 성사시키기 위해, 잘난 것 하나 없지만 온갖 ‘척’으로 고군분투하는 속물적 세태를 비꼰 원작을 ‘젠더 스와프’를 통해 더욱 신랄하지만 유쾌하게 풀어낸다.

여기에 <햇빛샤워>의 히로인 김정민, 작년 <죄와 벌>에 이어 다시 한번 대전 무대를 찾은 백성철을 비롯 정혜영, 박해원, 이혜미, 조수하, 민예지, 박진호, 이동혁까지. 치열한 오디션을 뚫은 9명의 배우들의 개성이 충돌하는 생기 넘치는 무대가 당신의 웃음을 공략한다.​

결혼에 대한 성찰보단 한 편의 유쾌한 소동극으로 결혼을 하느냐 마느냐 갈등에 선 주인공이 결국 사회적 통념과 결혼이라는 억압의 세계에서 벗어나는 선택하는 것을 과정을 보며 [인형의 집] ‘로라’를 떠올렸다는 김광보 연출은 “비록 관객과 직접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웃을 일이 별로 없는 요즘, 잠시나마 아무 걱정 없이 웃을 수 있는 시간을 건네는 작품이면 좋겠다"라고 온라인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본 공연은 9월 8일 19:30 대전예술의전당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며, 9월 13일 15:00에 편집본으로 다시 한번 녹화중계될 예정이다. 같은 무대를 다른 관점에서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한편, 이번 작품은 대전과 부산 두 지역의 대표 문화기관이 협업한 첫 결과물로도 의미가 깊다. 다만 아쉽게도 대전공연 종료 후 9월 18일~9월 20일까지 예정되었던 부산문화회관에서의 공연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공연장 임시휴관이 연장되면서 취소됐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