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전예술의전당, 2020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8-12 10:35:41
14일, 15일 양일간 열리는 신인 연주자들의 화려한 데뷔무대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오디션을 통해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지역출신 차세대 연주자를 발굴하는 프로젝트인 대전예술의전당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Summer New Artists Concert, 이하 SNAC)가 올해로 9회를 맞는다.

지난 2012년, 15명의 신진음악가의 참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66명의 연주자가 SNAC을 통해 데뷔했고, 이를 발판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총 20명의 오디션 지원자 중 소프라노 김재이, 피아니스트 신준희, 첼리스트 김보라가 SNAC 출연자로 선정되어 무대에 오른다.

첫 번째 주인공 소프라노 김재이(8.14)는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전문사 오페라과에 재학 중인 신예성악가로 대전시립합창단 연수단원 활동 등 전문음악가로서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헨델의 오페라 <줄리오 체사레> 중 ‘나의 운명에 탄식하리라’와 토마의 오페라 <미뇽> 중 ‘나는 티타니아’등 연주자 본인이 좋아하는 작품이면서 관객과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다고 한다. 이날은 피아니스트 한민선이 함께한다.

두 번째 주인공 피아니스트 신준희(8.15)는 미국 오벌린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신시내티 음악대학교에서 석사를 마쳤다.

매사추세츠주 콩쿠르 1위 및 아스펜국제음악제, 평창대관령음악제에서 연주하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할 활동을 펼치고 있다.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작품 333’, 쇼팽 ‘발라드 1번’, 셰드린 ‘바소 오스티나토’ 등 고전에서 현대까지 다채로운 시대별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 번째 주인공 첼리스트 김보라(8.15)는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후 미국 예일대학교 음악대학 석사 및 동 대학 최고연주자과정을 전액장학생으로 졸업한 수재이다.

이날의 프로그램은 포퍼 ‘헝가리 광시곡’, 그리그 ‘첼로 소나타 작품 36’외 베토벤, 데 파야 등의 민족성이 짙은 레퍼토리로, 클래식의 본고장 유럽을 여행하는 듯한 감성을 느끼게 하고 싶다는 연주자의 의도가 담겨있다. 피아니스트 김은찬이 함께한다.

공연은 8월 14일(금) 19:30, 15일(토) 15:00, 19:30 양일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열린다. 관람료는 전석 1만원으로 8세 이상 입장 가능하며, 예매는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전용콜센터(1544-1556)에서 하면 된다.

화려한 데뷔를 넘어 도약의 순간을 맞은 이들에게 열렬한 응원과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주길 바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